> 사진 > 야미
팥죽 할멈과 호랑이저 : 박윤규 | 그림 : 백희나 | 시공주니어 출판사
야미쿠미  |  webmaster@yamm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6  16:50: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맛난 팥죽을 잘 끓이는 팥죽 할멈에게 어느 날, 호랑이가 나타나 잡아먹겠다고 한다.
할멈은 동지 팥죽을 쒀 주겠다고 하고는 미룬다.
마침내 호랑이와 약속한 날이 되자 할멈은 팥죽을 쑤어 놓고 꺼이꺼이 운다.
알밤, 자라, 물찌똥, 송곳, 멍석, 지게가 할머니의 딱한 사연을 듣고는
할머니가 끓여 준 팥죽을 맛있게 얻어먹고,
모두 힘을 합쳐 호랑이를 통쾌하게 물리친다.

볼로냐 국제어린이도서전 수상 작가 백희나가 입체 인형을 만들고 그림을 그려, 사진 촬영한 작품.
작고 약한 존재들이 힘을 합쳐 호랑이를 혼내 주는 이야기는 나쁜 권력자를 혼내 주고 싶던
우리 조상들의 염원이 녹아 있다. 폴짝폴짝 통통, 엉금엉금 척척 등 재미난 의성어와 의태어가 이야기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동물들이 등장하는 옛이야기를 살펴보면 동물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이 계속 변화되어 왔음을 알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동물이 신적인 존재로 사람보다 우위에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동물과 사람이 동격으로 공존하였고, 마침내 사람이 우위에 서게 된다. [팥죽 할멈과 호랑이]는 동물이 사람보다 우위에 있던 초기 단계에서 다음 단계로 넘어 가는 시대에 나온 이야기라고 생각된다. 특히 이야기 중에 할머니를 돕는 물건들이 돌절구, 멍석, 지게 등 농기구인 것으로 보아 농경 시대 이후에 생긴 이야기이다.

우리 옛이야기에는 호랑이가 많이 등장하는데, 호랑이는 주로 공포의 대상이나 숭배의 대상으로 나옵니다. 호랑이는 동물 중에 가장 힘이 세고 날렵한 동물로, 옛날에는 사람들이 호랑이에게 큰 피해를 입기도 했다. 그래서 호랑이를 신격화하여 산신이니 산신령이니 하는 호칭을 붙이고 숭배하기도 했지요. 옛날 사람들이 산을 넘어갈 때나 외딴 오솔길을 갈 때 소나 말의 목에 방울을 단 것도 방울 소리를 듣고 호랑이가 덤비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팥죽 할멈과 호랑이]는 호랑이가 등장하는 옛이야기 중에서 가장 잘 알려진 이야기입니다. 옛날에 할머니가 살았는데, 어느 날 호랑이가 나타나 할머니를 잡아먹겠다고 으름장을 놓는다. 할머니는 팥 밭을 다 매어서 팥죽을 쒀 줄 테니 그때까지 기다리라고 한다. 팥죽을 통해 죽음의 시간을 연장한 것이지요. 마침내 약속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할머니는 팔죽을 쑤어 놓고 훌쩍훌쩍 웁니다. 그러자 집에 있는 물건들이 하나씩 다가와 할머니에게 이유를 물어본다. 할머니의 딱한 사연을 들은 물건들은 팥죽을 한 그릇씩 맛있게 얻어먹고는 부엌 구석구석에 들어가 조용히 숨었다가 마침내 자기 역할을 다하며 호랑이를 혼내 준다. 물건들이 차례차례 덮쳐 호랑이가 꼼짝없이 당하는 마지막 장면은 아주 통쾌하기까지 합니다. 알밤이 호랑이 눈에 박치기를 하고, 자라가 코를 깨물고, 물찌똥에 미끄러진 호랑이가 넘어지고, 송곳이 똥구멍을 찌르고, 돌절구에 머리를 맞아 쓰러진 호랑이를 멍석이 둘둘 말아 마침내 지게가 지고 가, 깊고 깊은 물속에 던져 버린다. 이런 연속적인 장면들은 마치 한 편의 영화처럼 흥미진진할 뿐만 아니라 가슴 속까지 후련해지는 통쾌함을 선사한다.

[팥죽 할멈과 호랑이]는 우리 조상들의 해학이 잘 살아 있는 옛이야기로 호랑이는 아무 이유도 없이 할머니를 잡아먹겠다고 하는 나쁜 존재이며 권력자를 상징한다. 작고 약한 물건들이 힘을 합쳐 호랑이를 혼내 주고 강에 빠뜨려 죽이는 결말은 백성들이 힘을 합쳐 나쁜 권력자를 벌주고 싶은 우리 조상들의 염원이 녹아 있다. 그런데 할머니가 준비한 음식이 왜 하필이면 팥죽일까요? 팥죽을 쑤는 팥은 붉은색을 띠는 곡식이다. 예로부터 붉은색에는 주술적인 요소가 들어 있어서 나쁜 기운을 쫓는 힘이 있다고 믿었다. 그래서 동짓날에 팥죽을 쑤어 먹으면 몸에 악귀가 붙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팥죽 할멈과 호랑이]의 또 하나의 특징은 의성어와 의태어가 만들어 낸 흥겨운 입말의 재미에 있다. 폴짝폴짝 통통, 엉금엉금 척척, 질퍽질퍽 탁탁, 깡충깡충 콩콩, 덜렁덜렁 쿵쿵, 데굴데굴 척척, 겅중겅중 껑충, 저벅저벅 킁킁 등 다양한 꾸밈말을 아이들이 즐겁게 느끼도록 가락을 넣어 읽어 주면 아이들은 옛이야기의 즐거움에 푹 빠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야미쿠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63길 52, 202호(염창동, 벽산상가)  |  대표전화 : 02)2063-0083  |  팩스 : 02)3663-0742
등록번호 : 서울 아03200  |  등록일 : 2014년 06월 18일  |  발행인 : 김윤희  |  편집인 : 홍문정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윤희
Copyright © 2024 야미쿠미. All rights reserved.